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감사원 직원 만취해 택시기사에 폭행·욕설
    40대 감사원 직원이 만취 상태로 60대 택시기사를 때려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감사원 직원 46살 김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감사원 4급 공무원인 김 씨는 어젯밤 11시 30분쯤 택시를 타고 서울 도화동에 있는 아파트 단지 앞에 도착한 뒤 60대 택시기사를 때리고 욕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술에 취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택시기사가 김 씨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고 당사자 간의 합의가 이뤄져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변영건 [byunyg@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