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제자 몫 연구비 4억 '꿀꺽'...인천대 교수 6명 입건
    국립 인천대학교 교수들이 산학협력 연구과제 수행을 위해 정부나 기업에서 받은 연구비 수억 원을 빼돌렸다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제자인 소속 학과 학생들에게 줘야 할 인건비를 빼돌려 개인적인 용도로 쓴 혐의로 54살 A 교수 등 인천대 교수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공공기관이나 기업이 주관한 산학 협력 연구 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연구비 4억8천만 원을 빼돌려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교수가 가장 많은 4억 원을 빼돌렸고 나머지 교수 5명은 천여만 원씩을 횡령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교수 1인당 피해 학생은 최소 3명에서 많게는 30명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인천대 교수 6명은 연구비를 대신 관리해준다며 학생들에게서 통장과 계좌 비밀번호를 넘겨받아 인건비를 빼돌리거나 나눠준 연구비를 돌려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승윤 [risungyoon@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