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한 시민들 반응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한 시민들 반응
Posted : 2017-03-21 15:06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21일) 오전 뇌물수수 등 13개 혐의 피의자로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국민의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특히 한 시민은 검찰에 출석하는 박 대통령의 차량에 대고 '주먹 감자'를 반복해서 날리는 모습이 포착되며 SNS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한 시민들 반응


'독수리 오형제' 만화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삼성 이재용 부회장, 그리고 최순실을 합성한 짤방도 인기를 끌고 있다. 최순실과 이재용 부회장이 "역시 누나야, 구하러 왔구나"라고 말하자 박 전 대통령이 착잡한 표정으로 "아니 나도 잡혔어"라고 말하는 모습이다. 무언가를 기대하는 듯한 이 부회장의 표정과 체념한 박 전 대통령의 표정이 대비돼 웃음을 자아낸다.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한 시민들 반응


한 네티즌이 방송인 이상민의 tvN 강연 내용에 최순실, 우병우 전 민정수석,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을 이어 붙여 만든 사진도 오늘 다시 인기를 끌었다.

"힘들 때 우는 건 삼류다. 힘들 때 참는 건 이류다. 힘들 때 웃는 자가 일류다"라는 이상민의 말에 눈물 흘리는 최 씨, 참는 듯한 표정의 우 전 수석, 그리고 밝게 웃는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절묘하게 교차 편집했다.




지난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당해 자택으로 복귀하던 날, 손을 흔들며 웃는 모습을 보고 "아이돌 퇴근길인 줄 알았다"라고 반응한 네티즌도 있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늘 검찰에 출석하면서도 옅은 미소를 지어보였고,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또한, 과거 탄핵 당시 상황을 '보니하니'에 비유한 트위터 이용자의 글도 큰 인기를 끌었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