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속수사" vs "탄핵무효" 집회...긴장 고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21 14:01
앵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주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 그리고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해야 된다, 원칙대로 수사해야 된다라고 촉구하고 있는 집회 잇따라 열리고 있습니다.

이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조은지 기자 나오십시오.

지금 집회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서울중앙지검 인근에 현재 200명 정도 모여 있습니다.

12시부터 1시 반까지 점심 시간이어서 집회를 잠깐 쉬기로 했다가 속속 인원들이 다시 모여들고 있습니다.

대부분이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입니다.

법원 삼거리 또 중앙지검 서문 쪽에 집결해 있는데요.

박사모 또 국민저항본부, 자유청년연합 등 친박단체들입니다.

삼성동 자택 앞에 있던 지지자들도 이쪽 서초동으로 합류를 했습니다.

한때 600명까지 모였는데 거의 주말 탄핵 반대 집회를 방불케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오전 7시부터 모였습니다.

탄핵 무효를 외치면서 태극기를 흔들었는데요.

정치 검찰은 물러가라, 이런 현수막도 내걸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소환했을 때 열기가 고조됐습니다.

격앙된 모습도 보였는데 다행히 극단적인 상황은 아직까지는 없습니다.

앞서 촛불집회를 주최했던 탄핵 찬성 단체도 집회를 했습니다.

30여 명 정도 소규모로 자유발언을 했는데요.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법 앞에 모두가 평등하다, 적폐 청산까지 끝까지 싸우겠다, 이런 구호를 외쳤습니다.

아침 8시 30분부터 법원삼거리에서 집회를 했고 10시 10분쯤 공식 해산했습니다.

지금은 일부 시민 한 5명 정도가 남아서 박근혜를 체포하라 이런 현수막을 들고 조용히 서 있는 상황입니다.

서초동에 긴장감이 감돌면서 경찰도 비상인데요.

서초경찰서 인근부터 서초역까지 차벽을 설치했습니다.

중앙지검 동문과 서문은 물론 지하철역 입구에도 경찰이 배치돼 있습니다.

서초동에 지금 24개 중대 약 2000명의 경찰이 배치돼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마치고 나올 때까지 기다리겠다 이런 강경 지지자가 많은 만큼 긴장은 종일 이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조은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