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혼자 '끙끙' 변비, 원인찾아 치료해야 만성 진행 예방
    혼자 '끙끙' 변비, 원인찾아 치료해야 만성 진행 예방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많은 사람에게 고통을 주는 변비는 다른 사람에게 드러내놓고 말하기 어려운 질병 가운데 하나입니다.

    다양한 증상이 있는 변비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임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직장인 이 모 씨는 화장실에 갈 때마다 걱정이 앞섭니다.

    변을 잘 못 볼 뿐 아니라 변을 보고 나서도 여전히 불편한 느낌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 모 씨 / 변비 환자 :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화장실에 가면 시원하게 변을 봐야 하는데 변이 많이 딱딱하다 보니 아프기도 하고 잔변감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변비는 사람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배변 시 과하게 힘을 준다거나 딱딱한 변을 보고 배변 횟수가 적거나 화장실에 오래 있는 것 등입니다.

    변비 등 과민성 장 증상으로 진료받는 사람도 매년 평균 150만 명 정도에 이를 정도로 많습니다.

    남성보다는 여성환자 비율이 더 높은데 호르몬이나 임신, 심리적 영향이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변비의 원인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식사량이나 식습관이 대표적이고 신경성 질환과 평소 먹는 약물 등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제는 변비를 잘 모르고 넘어가거나 민간요법 등으로 해결하려는 데 있습니다.

    [박동일 /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평소에 변비가 없다가 갑자기 변비가 있는 것, 그다음에 혈변을 동반하거나 체중이 감소하고 빈혈이 생기면 전문가와 꼭 상담해야 합니다.]

    변비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물과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는 것이 좋습니다.

    하루 한 시간 정도 가볍게 걷거나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YTN 임상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