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지진 안전지대' 아닌 한반도, 정부 대책은 '글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7-14 05:37
앵커

울산에서 역대 5번째 강도의 규모 5의 지진이 일어나면서 한반도 역시 지진에 있어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더 큰 지진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가 이어지고 있지만 국민이 안심할 만한 정부 대책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홍상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5일 저녁 8시 33분.

울산을 비롯해 전국을 뒤흔든 규모 5의 지진.

한반도는 지진 안전지대라는 통념은 하루아침에 깨졌습니다.

[한민희 /울산 시민(25) : 친구랑 영화를 보고 있었는데 영화 시작한 지 20분 됐나? 스크린이 꺼지더니 10분 뒤에 갑자기 몸이 휘청거렸죠. (이번에 지나갔으니까 앞으로 안 올 거 같으세요?) 또 올 것 같은데요.]

우리나라가 지진 관측을 시작한 1978년 이후 여섯 번째 일어난 규모5 이상의 지진이었는데 실제로 1999년 이후 연평균 지진 발생 건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조선왕조실록에 규모 7 지진이 있었던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며 다시 비슷한 규모의 강진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주기에 따라 반복되는 지진의 성격 때문입니다.

일본 서해안에서 규모 7.0 이상의 지진이 일어날 경우엔 동해안으로 지진해일, 이른바 쓰나미가 일어날 가능성도 크다는 우려도 제기됐습니다.

[츠지 요시노부 / 일본 후카다 지질학 연구소 박사 : 야마토 라이즈라고 하는 동해의 중간쯤에 얕은 곳이 있는데, 이 얕은 곳에 렌즈처럼 에너지가 모이게 됩니다. 이곳에서 지진이 발생하면 바로 1시간 뒤에 해안 쪽으로 쓰나미가 오게 되고….]

정부는 내년부터 기존에 3층 이상 건물에만 적용됐던 내진 설계를 2층 이상으로 확대하고, 이번 울산 지진 당시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국민 경보시스템도 손보기로 했습니다.

[김남욱 / 기상청 지진화산관리관 : 조기경보시스템이 2020년에 완성됩니다. 그러면 10초 안에 정보가 국민에게 전달됨으로써 국민이 대피하거나 숨을 수 있는….]

YTN 시사프로그램 국민신문고에서는 오늘 밤 9시 우리나라에도 과연 울산 지진 이상의 강진이 일어날 수 있는 것인지 과학적 근거를 살펴봅니다.

또 현재 정부의 대책은 무엇이고, 어떤 준비가 시급한지 토론합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휴대전화 문자 #0024로 보내주시면 추첨을 통해 모바일 상품권을 드립니다.

YTN 홍상희[sa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