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상] "3분만 늦었어도 큰일 났어요" 버스기사 구한 시민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6-02 04:56
지난달 31일 발생한 중부내륙고속도로 화재현장. 그곳에는 소중한 생명을 구한 시민 영웅들이 있었습니다.

화물차를 들이받은 시외버스 뒷부분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승객들은 다행히 모두 빠져나왔지만 운전기사는 차 안에서 꼼짝하지 못합니다. 사고 충격으로 차체가 밀려들면서 몸이 끼인 겁니다.

불길은 점점 거세지고, 버스 내부가 연기로 가득 찬 상황. 차에서 내린 시민들이 버스 안으로 뛰어듭니다.

젊은 여성은 다친 운전사를 지혈하고, 한 남성은 소화기를 찾아 진화를 시도합니다. 견인차 기사는 밀려 들어간 버스 핸들에 쇠줄을 걸어 운전기사가 빠져나올 공간을 확보합니다.

도와달라는 요청에 또 다른 시민이 망설임 없이 차 안으로 뛰어듭니다. 운전기사를 가까스로 구해낸 직후 시뻘건 불길이 버스 전체를 삼켜버렸습니다.

구조 활동에 몸은 던진 젊은 여성은 사고 현장을 지나던 간호사로,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