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 사찰' 이영호 집 등 6곳 압수수색

  • 2012-03-23 18:59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마이피플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앵커멘트]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의 집 등 6곳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습니다.

검찰은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 압수물에 대한 분석을 마친 뒤 다음 주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예정입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민간인 불법 사찰 관련자 4명의 집과 사무실 등 6곳을 동시 다발로 압수 수색했습니다.

대상은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과 이인규 전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의 자택, 그리고 이영호 전 비서관에게 받은 2천만 원을 장 전 주무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공인노무사 이 모 씨와 장 전 주무관의 전임자 김 모 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 모두 6곳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 증거물을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증거 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진경락 전 과장은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집에 들어오지 않는 등 소재 파악이 안 돼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은 현재 미국에 머무르고 있고 국내에는 거주지가 따로 없어서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다음 주부터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인 불법 사찰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수사의 방향도 증거인멸에서 사찰 전반으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류환홍입니다.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