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사회
    '민간인 사찰' 이영호 집 등 6곳 압수수색

    VOD

    paly


    [앵커멘트]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의 집 등 6곳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습니다.

    검찰은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 압수물에 대한 분석을 마친 뒤 다음 주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예정입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민간인 불법 사찰 관련자 4명의 집과 사무실 등 6곳을 동시 다발로 압수 수색했습니다.

    대상은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과 이인규 전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의 자택, 그리고 이영호 전 비서관에게 받은 2천만 원을 장 전 주무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공인노무사 이 모 씨와 장 전 주무관의 전임자 김 모 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 모두 6곳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 증거물을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증거 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진경락 전 과장은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집에 들어오지 않는 등 소재 파악이 안 돼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은 현재 미국에 머무르고 있고 국내에는 거주지가 따로 없어서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다음 주부터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인 불법 사찰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수사의 방향도 증거인멸에서 사찰 전반으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류환홍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고의 추락' 부기장, 사고 암시 발언 했었다

    '고의 추락' 부기장, 사고 암시 발언 했었다
    [앵커] 여객기를 고의로 추락시킨 혐의를 받고 있는 독일 항공사 부기장이 최근까지 정신질환 치료를 받는 등 건강에 문제가 있었던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특히 사고를 예고한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져, 참사를 미리 막을 수도 있었던 것 아니냐는 아쉬움도 커지고 있습니다. 김응건 유럽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추락 여객기 부기장 안드레아스 루비츠의 뒤셀도르프 아...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