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 > 사회
    '민간인 사찰' 이영호 집 등 6곳 압수수색

    CLOSE

    VOD

    paly


    [앵커멘트]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의 집 등 6곳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습니다.

    검찰은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 압수물에 대한 분석을 마친 뒤 다음 주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예정입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민간인 불법 사찰 관련자 4명의 집과 사무실 등 6곳을 동시 다발로 압수 수색했습니다.

    대상은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과 이인규 전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의 자택, 그리고 이영호 전 비서관에게 받은 2천만 원을 장 전 주무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공인노무사 이 모 씨와 장 전 주무관의 전임자 김 모 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 모두 6곳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 증거물을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증거 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진경락 전 과장은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집에 들어오지 않는 등 소재 파악이 안 돼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은 현재 미국에 머무르고 있고 국내에는 거주지가 따로 없어서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다음 주부터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인 불법 사찰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수사의 방향도 증거인멸에서 사찰 전반으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류환홍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가공할 토네이도 위력…놀이기구도 '휙휙'

    가공할 토네이도 위력…놀이기구도 '휙휙'
    [앵커] 최근 미국과 멕시코에는 연일 토네이도가 불어닥치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는데요. 놀이기구도, 자동차도 한순간에 날려버리는 가공할만한 위력의 순간을 김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플로리다 바닷가, 모래사장에 있던 놀이기구가 갑자기 떠오릅니다. 뒤집히고 몇 번 나뒹굴더니 허공으로 솟구칩니다. 토네이도가 들이닥친 것입니다. 놀이기구 안에 타고 있던 어린이...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