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입막음용 8,500만 원' 추적...최종석 소환 통보

VOD

paly

[앵커멘트]

민간인 불법 사찰 증거 인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사건 은폐를 위해 전달됐다는 자금 추적에 들어갔습니다.

또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소환을 통보하는 등, 증거 인멸을 지시한 윗선 수사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권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진수 전 총리실 주무관이 민간인 사찰팀 증거 인멸의 진실을 숨기는 대가로 받았다는 돈은 모두 8천5백만 원.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과 이영호 전 고용노사비서관 등이 입막음용으로 수천만 원씩 건넸다는 주장입니다.

검찰은 최 전 행정관 지시로, 장 전 주무관에게 4천만 원을 전달했다는 고용노동부 직원의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직원의 신원이 특정되면 곧바로 불러 돈의 출처와 전달 경위를 추궁할 방침입니다.

또 이영호 전 비서관이 보낸 2천만 원을 배달한 공인노무사도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전 주무관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친 검찰은, 증거 인멸을 지시한 윗선 수사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민정수석실을 거론하며 장 전 주무관을 회유한 정황이 드러난 최종석 전 행정관에게 소환을 통보하고, 정확한 소환 날짜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 전 비서관과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 등 관련자들도 잇따라 소환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검찰로서는 사실상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가 임박한 총선에 미칠 파장이 적잖은 부담입니다.

이 전 비서관 등 핵심 인물들이 청와대 개입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윗선이 개입한 물증을 확보할 수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이와 별도로, 돈 전달 의혹이 제기된 장석명 청와대 비서관은 장 전 주무관 측에 법적 대응을 시사해 진실 공방전도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정윤회 국정개입 보도 파문…靑 "사실 아니다"

정윤회 국정개입 보도 파문…靑 "사실 아니다"
[앵커] 현 정부의 비선실세로 불리는 정윤회 씨가 청와대 관계자들과 만나 국정에 개입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와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같은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며 오늘 중 해당 언론사 등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종균 기자! 우선 세계일보 보도 내용은 어떤 것입니까? [기자] 세계일보는 오늘자 신문에서 청와대 공직...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