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SPONSORED
    '입막음용 8,500만 원' 추적...최종석 소환 통보
    '입막음용 8,500만 원' 추적...최종석 소환 통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민간인 불법 사찰 증거 인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사건 은폐를 위해 전달됐다는 자금 추적에 들어갔습니다.

    또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소환을 통보하는 등, 증거 인멸을 지시한 윗선 수사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권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진수 전 총리실 주무관이 민간인 사찰팀 증거 인멸의 진실을 숨기는 대가로 받았다는 돈은 모두 8천5백만 원.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과 이영호 전 고용노사비서관 등이 입막음용으로 수천만 원씩 건넸다는 주장입니다.

    검찰은 최 전 행정관 지시로, 장 전 주무관에게 4천만 원을 전달했다는 고용노동부 직원의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직원의 신원이 특정되면 곧바로 불러 돈의 출처와 전달 경위를 추궁할 방침입니다.

    또 이영호 전 비서관이 보낸 2천만 원을 배달한 공인노무사도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전 주무관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친 검찰은, 증거 인멸을 지시한 윗선 수사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민정수석실을 거론하며 장 전 주무관을 회유한 정황이 드러난 최종석 전 행정관에게 소환을 통보하고, 정확한 소환 날짜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 전 비서관과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 등 관련자들도 잇따라 소환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검찰로서는 사실상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가 임박한 총선에 미칠 파장이 적잖은 부담입니다.

    이 전 비서관 등 핵심 인물들이 청와대 개입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윗선이 개입한 물증을 확보할 수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이와 별도로, 돈 전달 의혹이 제기된 장석명 청와대 비서관은 장 전 주무관 측에 법적 대응을 시사해 진실 공방전도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