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명숙 전 총리 측근 출국금지..."검찰 고소"

VOD

paly

[앵커멘트]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한 전 총리 측근을 출국금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전 총리 측은 별건 수사 논란에도 불구하고 수사에 속도가 붙자 검찰을 고소하겠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출국금지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은 한명숙 전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 모 씨입니다.

검찰은 지난 2007년 건설업체 전 대표 한 모 씨가 한 전 총리에게 건넸다는 9억여 원을 관리하는데 김 씨가 깊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씨는 한 전 총리의 의원 재직 시절 비서를 지냈으며, 총리 공관에서도 일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곽영욱 전 사장에게서 5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 수사 재판 과정에서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건설업체 한 전 대표와 한명숙 전 총리를 연결하는 핵심 인물로 지목돼 왔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 이번 주 소환 통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조사가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한 전 총리뿐만 아니라 김 씨도 소환에 응할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보고있다"며 "다른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 동안 별건 수사라며 크게 반발했던 한 전 총리 측은 검찰에 대한 공세 수위를 더욱 높였습니다.

한 전 총리 측은 "검찰이 반성과 성찰은커녕 날조된 기획·조작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검찰이 곽영욱 전 사장 재판 때와 똑같이 피의 사실을 공표하고 있다"며 형사 고소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 시점이 점점 다가오는 가운데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자 이번 수사에 대한 법조계 안팎의 논란도 더욱 가열되고 있습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