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한파 속 여름 겨냥한 '스마트 에어컨' 경쟁 후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03 10:59
덥다고 말하자 사용자가 평소 더울 때 주로 맞춘 온도를 에어컨이 자동으로 설정합니다.

삼성전자가 주력 상품인 무풍 에어컨에 인공지능과 음성인식 플랫폼인 '빅스비'를 장착해 편의성을 한층 높였습니다.

외부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미세먼지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이경주 / 삼성전자 가전 전략팀 : 인공지능, 그리고 음성 인식을 통해 더 똑똑하게 더 편하게 제어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LG 전자도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를 적용하며 승부를 걸었습니다.

특히 사용자의 언어 패턴을 스스로 학습하게 해 사투리까지 알아들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실내기와 실외기에 달린 센서들을 활용해 사용자가 주로 머무르는 공간뿐 아니라,

실내외 온도와 습도, 공기 질 등을 감지해 사용자가 최적의 온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감규 / LG전자 부사장 : 사람의 언어를 인식해서 스스로 공간과 환경에 맞게 작동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밖에 대유위니아도 아기에 적합한 냉방 기능을 구현하는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고,

캐리어 에어컨은 이동통신사 사물인터넷 망을 활용해 음성인식 AI 스피커와 연동할 수 있는 제품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유례 없는 한파의 맹위 속에서도 주요 가전업체들이 무더운 여름을 겨냥한 에어컨 신제품을 속속 출시하면서 치열한 각축전에 나서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김세호
촬영기자 : 이승주 윤성수
자막뉴스 제작 : 서미량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