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취재N팩트] 유럽 살충제 오염 달걀 파문에 벨기에산 와플 수거
    [취재N팩트] 유럽 살충제 오염 달걀 파문에 벨기에산 와플 수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럽에서 살충제 성분에 오염된 달걀이 발견되자 벨기에산 달걀이 사용된 가공식품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주요 편의점에서는 벨기에산 와플들을 거둬들이며 자칫 불똥이 튀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세호 기자!

    우선 편의점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벨기에 양계농장에서 생산된 달걀들이 살충제 성분으로 쓰이는 맹독성 물질인 '피프로닐'에 오염됐고, 이후 네덜란드와 독일에서도 해당 성분이 발견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국내에도 여파가 번질 조짐을 보이는데요.

    벨기에산 달걀이 국내에 수입되거나 유통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벨기에 현지에서는 문제의 달걀로 가공한 와플과 같은 과자류들이 유통됐고, 아직 확인되진 않았지만 이미 국내에 수입된 벨기에산 와플과 과자류에도 문제의 달걀 성분이 포함됐을 가능성에 유통업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국내 주요 편의점에서는 벨기에산 와플의 판매를 중단하고 신규 발주도 끊었습니다.

    GS25와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국내 편의점 업계 대부분은 어제 오후부터 벨기에산 와플인 '로투스' 제품들을 매장에서 모두 거둬들였습니다.

    앵커

    식품의약품 안전처는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까?

    기자

    식약처는 수입 통관단계에서 유럽산 식용란과 알가공품, 닭고기를 정밀검사하고 있습니다.

    또 수입돼 유통단계에 있는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산 가공품에도 잠정적으로 판매를 중단시켰습니다.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은 벼룩과 이, 진드기 등을 없애는 데 쓰이고 식용 목적의 가축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습니다.

    피프로닐은 가축에 기생하는 벼룩과 이, 진드기 등을 없애는 데 사용되는 살충제로 식용을 목적으로 사육하는 가축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습니다.

    앵커

    유럽산 달걀에 대한 검사는 언제까지입니까?

    기자

    유럽산 달걀에 대한 피프로닐 검사는 오는 11월까지 3개월 동안 진행됩니다.

    식약처는 피프로닐 파문과 관련된 수출국에는 관련 정보제공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부터 이번 달 7일까지 국내로 들어온 유럽산 식용란은 57톤, 알가공품은 2천6백여 톤, 닭고기는 천9백여 톤입니다.

    정부는 국내에서도 피프로닐이 사용되지만, 지난해 6월부터 달걀 3천여 건을 검사한 결과 검출 사례는 아직 없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