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마트 달걀 6천 원대로 하락...안정세 찾아
    미국산 달걀 공수와 산지가격 하락에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던 달걀 가격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자료를 보면, 오늘(17일) 30개 들이 달걀 평균 가격은 7,700원으로, 한 달 전에 비해 19% 내렸습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달걀 한 판을 6,980원에 판매하고 있고, 전국 최저가인 영등포시장은 6,300원까지 가격을 낮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평년 평균 5,500원에 비하면 여전히 높은 상태지만,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가 잦아들면서 서서히 안정세를 찾아가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하린 [lemonade0105@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