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돼지도 웃겠다" 文정부 비판한 배현진 자한당 대변인
"돼지도 웃겠다" 文정부 비판한 배현진 자한당 대변인
Posted : 2018-09-11 16:45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지난 10일 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원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을 구워 전기 쓰자고 한다.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라고 비판했다.

이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입법 예고한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겨냥한 것이다. 이 개정안은 고기 기름, 폐식용유 등 버리는 동·식물성 유지로 만든 바이오 중유를 석유 대체 연료로 인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배 대변인은 "100년 만의 더위가 이어진 올여름, 전력 수급 불안으로 국민들은 노심초사했다"며 "멀쩡한 원전들을 멈춰 세워도 전력 예비율과 공급에 문제없다더니, 이제 삼겹살 기름까지 써야 하는 상황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사용하겠다는 삼겹살 기름 등 바이오 중유를 이용한 발전은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총발전량의 고작 4.4%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친환경에 대한 가상한 노력을 폄훼할 의도는 전혀 없다"면서도 " 우선 시급한 일은 블랙아웃 걱정 없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안정된 전력 수급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보대로 올겨울 혹독한 추위가 찾아온다면 전력수요 폭등은 자명한 일인데 정부는 도대체 무얼 하고 있냐"면서 탈원전 정책 접기를 촉구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