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평양 정상회담 방북단 200명...국회의장·5당 대표 초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15:09
앵커

다음 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은 200명 규모로 꾸려집니다.

청와대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5당 대표 등 먼저 정치분야 초청인사 9명 명단을 밝혔습니다.

수행원과 별도의 국회·정당 특별대표단으로 구성하겠다는 계획인데, 자유한국당이 수용할지 주목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정치 분야 특별대표단을 먼저 발표했는데요, 여야 5당 대표가 모두 포함됐네요?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방문할 특별수행원, 대표단으로 모두 9명이 초청됐습니다.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발표했는데요,

먼저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주영·주승용 국회 부의장 등 국회 의장단,

자유한국당 소속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그리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5당 대표 전원이 초청됐습니다.

임 실장은 남북 교류협력은 정부뿐 아니라 국회가 함께해야 안정적으로 계속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고 초청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또, 이들 9명을 국회·정당 특별대표단으로 구성해 방북 중 별도의 의미 있는 일정이 진행되도록 북측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방북단은 모두 2백 명 규모로, 여기서 의전과 경호 인력 등을 제외하면 백여 명 정도가 수행원으로 초청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경제계 등 다른 분야 특별수행원 명단도 준비가 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앵커

그런데 자유한국당은 이미 방북에 동행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잖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앞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만일 방북 동행 요청이 오면 거절하겠다고 답했는데요,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진전이 없다면서, 방북을 해도 할 수 있는 일이 뭘지 의구심이 있다면서 거절 의사를 분명히했습니다.

청와대는 특별수행원 초청 발표 전에 사전 설명을 하지는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임 실장은 정치적 부담이 있을 수 있지만, 남북 간 새로운 장이 열리는 역사적 순간에 대승적으로 동행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조만간 한병도 정무수석 등이 초청 대상자와 만나 방북 동행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