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열병식 수위 낮춘 北...ICBM 안 나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22:02
앵커

북한이 정권 수립 70주년 9·9절을 맞아 평양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열었는데, 최근 몇 년간 빠지지 않고 등장하던 대륙 간 탄도 미사일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전례와 달리 생중계도 하지 않는 등 열병식 수위를 대폭 낮췄다는 평가입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5년 만에 열린 9·9절 계기 열병식.

북한판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지대공 유도미사일에 이어 300mm 신형 방사포가 등장합니다.

하지만 올해 초까지만 해도 북한이 자랑스레 내세우던 대륙 간 탄도미사일을 비롯해 미국을 겨냥하던 전략무기가 자취를 감췄습니다.

별다른 사정이 없는 한 생방송을 하던 전례도 깨는 등 열병식 공개 수위가 대폭 낮아진 겁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의 특사 리잔수 공산당 상무위원장과 나란히 열병식을 참관하며 북중 우호를 과시했고, 개막연설을 한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핵 무력이 아닌 경제적 목표를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 창건 일흔 돌 경축 열병식 및 평양시 군중 시위를 성대히 거행하게 됩니다.]

북한의 이 같은 행보는 오는 18일부터 진행될 남북정상회담과 협상이 진행 중인 미국과의 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결과로 풀이됩니다.

[김용현 /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 : 대외적으로 북측의 군사력을 과시하는 그런 모습은 최대한 자제했다 이렇게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비핵화 종전선언 문제가 지금 북미 간에 최대 쟁점이지 않겠습니까? 최대한 트럼프 대통령을 자극하지 않겠다….]

북한 매체 역시 대미 비난이나 핵 무력에 대한 언급 없이 이제 경제 강국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하며 내부결속을 다졌습니다.

YTN 김지선[sun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