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미 정상 50분 통화...트럼프 "특사단 좋은 성과 기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5 00:01
앵커

특사 방북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특사단 활동 계획을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특사와 9월 남북정상회담이 좋은 성과로 이어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이달 말 UN 총회 때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박순표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 특별사절단 방북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50분 동안 통화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북한 핵실험 직후 통화한 것이 정확히 1년 전이었다며, 그동안 한반도 평화가 진전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을 협의하기 위해 특사단이 평양을 방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지금은 중대한 시점이라면서, 남북관계 개선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특사단이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결과를 자신에게 알려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또, 이달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이 6·12 북미 정상회담 합의사항 이행과 후속 대화를 위해서도 좋은 성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북미 협상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에 기대를 걸면서 적극적인 지지의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됩니다.

두 정상은 또 이달 말 UN 총회 기간에 정상회담을 열어 한반도 전략과 양국 협력 방안 전반을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의 전화 통화는 이번이 18번째로,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 직후 통화 이후 석 달 만입니다.

YTN 박순표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