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무사 특별수사단장에 전익수 대령 임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2 02:03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을 수사할 특별수사단 단장에 공군본부 법무실장인 전익수 대령이 임명됐습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어제 오후 특별수사단을 이끌 전익수 단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국방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이 수사단의 공식 명칭은 '기무사·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 의혹 특별수사단'입니다.

특별수사단은 육군과 기무사 출신이 아닌 군 검사 등 30여 명 규모로 구성되며, 다음 달 10일까지 한 달간 활동할 예정이지만 필요하면 활동시한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특별수사단 구성이 완료되면 기무사가 작년 3월 촛불집회에 대응해 해당 문건을 작성한 경위와 의도 등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또한 수사단은 세월호 사건 당시 기무사의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송영무 장관은 수사에 참여하는 수사관 선정에도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