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99.9%'에서 좌초 위기로...다시 중요해진 文의 중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25 22:14
앵커

청와대가 성사 가능성 99.9%라고 밝혔던 북미 정상회담은 한미 정상회담 직후 다시 좌초 위기를 맞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설득이 일단 효과가 없었던 것처럼 보이는데,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 정상회담을 둘러싼 심상치 않은 기류는 지난 23일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드러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종일관 북미 정상회담이 안 열릴 수 있다는 말을 빼놓지 않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지난 23일) : 회담이 열릴지 안 열릴지 봅시다. 열린다면 좋은 일이죠. 북한에도 좋은 일일 겁니다. 만약에 안 열린다고 해도 괜찮습니다.]

이어진 비공개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회담에 임하는 북한의 진정성을 전달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대화는 좋은 분위기 속에 이뤄졌고 다음 달 북미 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귀국 직전 회담이 잘 됐다며 만족감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최선을 다해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돕고, 또 트럼프 대통령과 언제까지나 함께할 것이라는 것을 약속드립니다.]

한미정상회담 직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도 북미 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은 99.9%라고 장담했습니다.

회담 취소 선언이라는 뜻밖의 상황을 맞아 청와대는 극도로 말을 아끼며 신중한 모습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기존의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도 있고, 좀 더 이후에 회담이 열리는 것도 가능합니다. 아무도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우리는 일이 제대로 되게 해야 합니다.]

북한의 첫 반응도 다행히 대화를 이어가자는 것이어서 회담 개최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대북 관계는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해야 한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중재 역량이 엄중한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