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지원 "트럼프의 폼페이오 임명, 김정은에 대한 압박과 경고"
Posted : 2018-03-14 16:35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핵화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동시에 매파 대화 책임자들로 팀을 구성한 의도는 김정은에 대한 압박과 경고"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신임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와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 국장 지명자를 가리켜 "이번 대북특사 파견 등에서 문재인 정부와 코드를 맞춰 일한 분들로, 미국 내 가장 많은 대북정보와 업무를 취급한 팀"이라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어 한미동맹과 한미신뢰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 등을 통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지금처럼 잘 설득하고 운전석을 잘 지키면서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