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준표, MB 출석에 "문재인 정권에게 부메랑 될 것"
홍준표, MB 출석에 "문재인 정권에게 부메랑 될 것"
Posted : 2018-03-14 11:00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두고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는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전직 대통령 한 분이 또 포토라인에 선다"면서 "오래된 개인 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나"라고 날을 세웠다.

홍 대표가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을 '정치 보복'으로 해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홍 대표는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처럼 국사범도 아니고,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국정농단도 아니다"라며 "이 전 대통령은 굳이 말하자면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개인 비리 혐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정치 보복'이 문재인 정권에게도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MB 출석에 "문재인 정권에게 부메랑 될 것"

아울러 홍 대표는 MB를 수사하는 것이 6·13 지방선거에 승리하기 위한 문재인 정권의 전략이라고도 비난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개헌, 집요한 정치보복 등 모든 정치 현안을 국정의 관점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 지방 선거용으로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 대표는 MB 소환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나라를 운영한다기보다 중앙정부에 이어 지방정부도 '좌파 정부'로 채워 이 나라 체제 변혁을 완성하겠다는 불순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이날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 전 대통령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은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