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핵 해결 기대감 고조...6자회담 부활하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3 20:06
앵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비핵화 용의를 분명하게 밝히면서, 30년 가까이 지속한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다자 협의체로 6자회담이 부활할 가능성이 크지만, 4자회담이나 북미 양자 회담이 효과적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5일 평양을 방문한 대북 특사단에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비핵화 용의가 있다고 발언한 것은 한반도 정세의 근본적 변화를 예고하는 획기적인 결단이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 제안에 대해 흔쾌히 수락 입장을 보인 것도 비핵화 용의를 밝혔기 때문입니다.

[정의용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저는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고 말한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문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북한이 요구하는 반대급부를 어떻게 제공할 것인지에 대한 다자협의 기구가 명확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대북 특사단이 평양 방문에 이어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를 순방하는 행보를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북 특사단이 방문한 나라가 모두 6자회담 회원국인 만큼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다자간 협의체로 6자회담 부활을 예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6자회담은 참가하는 국가가 많고, 참가국별로 국가 이익 요소가 다르기 때문에, 북핵 문제 해결이 뒷전으로 밀려날 수 있다는 것이 문제점입니다.

이에 따라 북한과 미국의 양자 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에 핵심 변수인 만큼 북미 회담을 해서 핵 담판을 벌이는 방법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방식은 한반도 안보 당사자인 우리 나라를 제외하는 치명적인 결함을 안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남과 북, 미국에 중국까지 참가해 북핵 문제 해결 방안과 절차를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4자회담 방식이 효과적이라는 제안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방법은 일본과 러시아가 빠지면서 북핵 문제 해결 과정에서 필요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 문제점입니다.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단이 이미 내려진 만큼 북핵 문제 해결 절차에 대한 정밀한 전략과 일정표 마련도 우리 정부가 해야 할 과제라는 지적입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