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굉음에 15m 물기둥' 주민 근처로 떨어진 전투기 연료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22 09:31
방금 날아오른 비행기 아랫부분이 붉은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오전 9시쯤 일본 아오모리현 미군기지에서 이륙한 F-16 전투기인데 엔진 부근에 불이 난 겁니다.

다급해진 조종사는 양 날개 밑에 장착된 연료통 2개를 분리했고 이 연료통들은 인근 호수에 떨어졌습니다.

[호수에서 조업하는 어부 : 물기둥이 솟아올랐는데 높이가 15m 정도나 됐습니다. 소리가 엄청났어요. 이상하다고 생각했지요.]

가로 세로가 각각 4.5m, 1m 정도인 연료통 한 개의 무게는 비어 있어도 200kg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부근에는 어선 26척이 조업 중이었는데 이들에게 떨어졌다면 큰 참사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연료통의 기름이 새 나오면서 어민들의 재산 피해가 불가피해졌습니다.

이 호수 특산물인 재첩잡이가 한창인데 유출된 기름 때문에 당일 잡은 것은 모두 폐기처분 했고 당분간 조업도 금지됐기 때문입니다.

[호수에서 조업하는 어부 : 현장에 기름이 굉장히 많아요. 조업에 나쁜 영향을 줄 것입니다. 재첩은 지금 가격이 좋은 때인데 정말 심각합니다.]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미군에 손해배상 청구와 전투기의 비행 정지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일본 정부도 원인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정부로서는 계속해서 미국 측에 철저한 안전 관리와 원인 규명, 재발 방지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난 연말 오키나와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 주일 미군 헬기 창문이 떨어진 뒤에도 미군 헬기의 불시착 사고가 잇따른 가운에 또 이런 일까지 벌어지면서 주민들의 불안과 불만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황보연
영상편집: 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