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범계 의원 "다스 리베이트 MB에 전달" 녹취록 공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1 23:07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고 다스에서 조성된 리베이트가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갔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내부고발자가 제공한 녹취록을 인용해 다스 이상은 회장의 아들이 고철 납품 대가로 친척 김 모 씨에게서 10년 동안 리베이트 6억3천만 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016년 3월 다스가 거래업체를 바꾸자 김 씨가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고, 이상은 회장의 아들은 받은 돈을 이상득 전 의원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줬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물론 아버지 이상은 회장도 갈 데가 없으니까 월급을 받고 있다고 말해 사실상 다스가 이명박 회장의 소유라는 점을 인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상은 회장의 아들이 또 다른 업체에서 7천만 원을 리베이트로 받은 사실이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전달됐지만, 내부 제보자만 인사 불이익을 받고 회사를 떠난 일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