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순실 태블릿PC' 공방...3주차 국감도 여야 '팽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23 16:11
앵커

오늘도 13개 상임위원회별로 서울중앙지검과 한국전력, 한국은행 등 60여 개 기관과 기업에 대한 국정감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는 국정 농단 사건을 점화시킨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PC'를 놓고 여야가 격하게 공방을 벌였습니다.

국회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조성호 기자!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여야가 치열하게 부딪쳤군요?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대한 국감인데요.

예상대로 여야가 이른바 '적폐 청산 수사'를 놓고 첨예하게 맞섰습니다.

특히 지난 2013년 국감에서 증인으로 나와 국정원 댓글 수사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오늘은 기관장 자격으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습니다.

국감에서는 국정농단 사건의 기폭제가 된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PC'의 진위를 놓고 격론이 오갔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태블릿PC의 증거능력이 있는지 국감에 제출해서 검증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이런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는데요.

어떤 공방이 오갔는지 직접 들어보시죠.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 그 문제의 태블릿PC, 대통령 탄핵한 그 스모킹건 태블릿PC에 문서의 절반이 언론사와 검찰이 심어놓은 문서로 채워져 있는데 인제 와서 모른다고 하면 됩니까?]

[이춘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보아하니 김진태 의원 질의가 납득이 안 돼서 그래요. (그 태블릿PC에) 검찰에서나 언론사에서 의도적으로 심어놓은 자료가 절반 이상 있다고 주장하시는데, 정말 그렇게 심어놨어요?]

그러자 윤석열 지검장은 태블릿PC의 증거능력에 문제가 없었고 검찰은 최순실 씨가 쓰던 게 맞는 것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윤 지검장의 답변도 들어보겠습니다.

[윤석열 / 서울중앙지검장 : 정호성 씨 재판에서는 본인이 증거 동의를 했고요. 태블릿이 최순실 씨가 쓰던 게 맞는다고 본인이 인정하면서 증거 동의를 했고, 적법하게 증거로 채택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윤 지검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여러 고소·고발이나 진정이 있다면서 추가 수사를 해보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고 백남기 씨 사망 사건에 대한 수사 결과가 2년 만에 나온 것에 대해서는 수사가 장기화한 것에 대해 국민께 죄송하다며 공식적으로 사과했습니다.

앵커

법사위 말고도 12개 상임위에서 국감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신고리 원전 공사 재개 결정 이후에도 여야 공방이 치열하군요?

기자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서는 공론화위원회를 통한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 결정을 둘러싸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정부가 짜인 각본으로 하는 게 아니냐는 야당 주장에도 성숙한 공론화 과정으로 좋은 결론을 도출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공사 중단으로 천억 원이 허공으로 날아갔고, 대통령의 무모함과 오만함을 바로잡기 위해 비싼 비용을 치렀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은 공론화위가 신고리 건설 중단 말고도 원전 축소와 에너지 정책도 다루면서 업무 범위를 넘어섰다며 경위를 설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기획재정위의 한국은행 국감에서는 여당 의원들이 박근혜 정부의 잇따른 금리 인하가 가계부채 급증을 불러왔다며 공격했고, 야당 의원들은 한국은행의 독립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공략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