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 대북 인도지원 800만 달러 추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4 14:00
앵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 취약계층을 위해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군사 도발과 별개로 인도적인 지원은 계속한다는 입장에 따른 결정이지만 상당한 논란이 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주환 기자!

정부가 대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요?

기자

통일부가 북한의 아동과 임산부를 위해 800만 달러, 우리 돈 90억 원 정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늘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오는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세계식량지원을 통해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 강화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과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구체적인 지원 내역과 추진 시기는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지원 방안이 결정된다면 21개월 만에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이 재개되게 됩니다.

지난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 사회경제인구와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것을 마지막으로,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도발이 이어지고 있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정부 고위 당국자는 지난주 기자들과 만나 강한 제재를 하는 나라도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하는데 우리는 그렇지 않다며 이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인도적 대북지원이나 민간교류는 정치 군사적 상황과는 달리, 해야 한다는 원칙이 있지만 관련국과 무관하게 하기 힘든 측면도 고려해야 해 안타깝다며, 한미 간 엇박자도 감안하고 국민도 이해할 수 있는 방향으로 좀 더 자연스럽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6차 핵실험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추진 검토에 상당한 논란이 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YTN 김주환[sun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