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개헌은 국민 요구...연말까지 합의안 마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17 22:03
앵커

헌법 제정 69주년을 맞아 정치권에서는 개헌 논의에 다시 불이 붙었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개헌은 국민적 요구이자 정치권의 의무인 만큼 올 연말까지 합의된 개헌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고, 여야도 호응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에서 열린 제헌절 69주년 기념식에 전·현직 국회의장들과 여야 지도부가 모두 모였습니다.

기념사에 나선 정세균 국회의장은, 개헌은 이제 국민적 요구이자 정치권의 의무가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 / 국회의장 : (개헌은) 국민적 요구이며 정치적 의무입니다. 이번 개헌은 국민에 의한 개헌, 미래를 향한 개헌, 열린 개헌이라는 3대 원칙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믿습니다.]

이어 여야가 올해 연말까지 개헌안에 합의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제헌절 기념 개헌 대토론회에 참석한 정치원로들도 내년 지방선거 때 반드시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원기 / 전 국회의장 :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반드시 내년 지방 선거 때까지 개헌하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여야도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정 농단으로 무너진 헌법 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개헌 논의에 국민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국회 개헌특위에서 논의되고 있는 개헌은 '국민이 대한민국 헌법의 주인'이라는 원칙을 토대로 국민의 참여 속에서 진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야 4당도 분권형 개헌으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고 국회와 정부가 함께 국정을 운영하는 협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강효상 / 자유한국당 대변인 : 국민들과 함께 분권형 개헌의 책무를 완수하여 대한민국의 안정된 미래를 위한 기틀을 마련할 것임을 천명합니다.]

청문회와 추경을 둘러싼 극심한 여야 대립으로 잠시 주춤했던 개헌 논의가 제헌절을 계기로 다시 탄력을 받는 모습입니다.

내년 지방 선거 전까지 여야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바탕으로 한 치열한 논쟁이 예상됩니다.

YTN 임성호[seongh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