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北 "미국 때문에 핵무기 개발"...美 "한 번 믿어달라"
    北 "미국 때문에 핵무기 개발"...美 "한 번 믿어달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은 언제나 미국 위협 때문에 핵무기를 개발하는 거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그런데 미국이 북한 체제를 무너뜨리지 않을 거라면서 자기들을 믿어 보라고까지 함에 따라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주목됩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은 미국이 한미 연합 군사 훈련에 핵 전략 자산을 동원하는 등 틈만 나면 북침 전쟁 연습을 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런 대북 적대시 정책에 맞서서 어쩔 수 없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것이라는 논리를 내세웁니다.

    [北 조선중앙TV (지난 16일) : 정정당당한 자위적 핵 무력 강화 조치를 시비 중상하며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도전해 나서는 자들은 그가 누구든 추호의 자비도 바라지 말아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군사 대응은 우선 고려 대상이 아니라 한 것은 북한 입장에서는 주목할 만한 발언입니다.

    우리 정부도 일단은 미국이 북한의 적개심과 우려를 누그러뜨리려 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금은 북한을 압박해야지 대화할 때가 아니라던 미국이 압박 목적은 결국 대화를 통한 북한 변화라고 강조한 것도 압박과 대화를 병행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 기조에 한 걸음 다가온 것으로 평가할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북한이 과연 미국의 이러한 발언이 진정성 있다고 받아들일 것인가입니다.

    헌법에 자신들이 '핵 보유국'이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는 북한이, 표현이야 부드러워졌더라도 결국 비핵화를 목표로 한 한미 대화 제안에 화답해 나올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 대체적 시각입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 북미 당국 간 불신의 골이 워낙 깊기 때문에 한미 군사 훈련 중단과 같은 실질적인 행동을 요구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여기에, 당장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에 맞서 추가 제재를 논의하는 등 국제사회 규탄 목소리가 이어지는 만큼 당분간 긴장 국면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다음 달 말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어떠한 대북 메시지를 내놓느냐가 한반도 정세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YTN 이선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