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 발탁...'돈 봉투' 검사 좌천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 발탁...'돈 봉투' 검사 좌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 내부의 '돈 봉투 만찬' 사건을 감찰하라고 지시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는 파격적인 검찰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감찰 대상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을 좌천시키고 그 자리에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 댓글 수사를 벌이다 좌천됐던 윤석열 검사를 임명했습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파격적인 첫 검찰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감찰을 받고 있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자리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역시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 공소 유지라고 생각합니다. 그 점을 확실하게 해낼 적임자라고 판단했습니다.]

    윤석열 신임 지검장은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 사건을 진두지휘하며 검찰 수뇌부와 갈등을 빚다가 한직을 떠돌았고 최근에는 최순실 게이트 수사팀장을 맡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법무부 핵심 요직인 검찰국장에 호남 출신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을 임명했습니다.

    법무부 검찰국장에 호남 출신이 앉게 된 것은 2008년 이후 9년 만입니다.

    [윤영찬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업무 능력 검증된 해당 기수의 우수 자원을 발탁해 향후 검찰 개혁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했습니다.]

    감찰 대상이어서 사표 수리가 안 된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은 각각 부산고검과 대구고검으로 사실상 좌천됐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첫 검찰 인사가 '돈 봉투 만찬 사건' 감찰 이후 생긴 업무 공백을 최소화는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전격적인 인사 조치를 통해 검찰 내부의 반발 기류도 사전에 제압하려는 포석으로 보입니다.

    YTN 신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