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물파일] '유쾌한 정숙 씨' 영부인 김정숙 여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1 14:04
시민들과 살갑게 인사 나누고 악수하고.

양손을 흔들며 엄지 척! 때때로 남편에게 사랑이 묻어나는 시선을 보내고.

대통령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모습입니다.

취임식에서 시종 밝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역대 대통령 부인들과는 다르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런 특유의 외향적인 모습 때문에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지지자들은 김정숙 여사에게 '유쾌한 정숙 씨'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1954년 11월 15일생,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올해로 64세, 문 대통령보다 한 살 어립니다.

경희대 성악과 재학 시절, 1년 선배인 문 대통령과 소개팅으로 만났는데요.

문 대통령에게 처음부터 콩깍지가 씌었던 것 같다고 고백한 김정숙 여사.

7년 동안 연애를 하며 구치소, 특전사, 고시공부까지 문 대통령을 야무지게 뒷바라지했고요.

문 대통령이 사법고시에 합격한 후 백년가약을 맺었습니다.

문 대통령 당선에도 일등 공신 역할을 톡톡히 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총선에서 문 대통령에게 마음을 돌린 호남 지역을 문 대통령을 대신해 종횡무진 했습니다.

지난 8개월간 김여사가 매주 호남을 찾아가 호남 민심을 살피면서, '호남특보'라고 불리기도 했죠.

[김정숙 / 대통령 영부인(지난 2월) : 섬에 이불 보따리 싸고 또 1박 2일, 마을회관에서 자면서 그분들이, 우리는 받기만 했던…. 그분들의 삶을 알려 하지 않았던가 하는 반성에서 시작했어요.]

주승용 의원, 이종걸 의원까지 굵직한 정치인들이 앉아 있는 이 식탁 보이시나요.

2015년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이던 때인데요.

당내 갈등이 심했던 시절, 최고위원들을 집으로 초대해서 이렇게 직접 차린 음식을 대접했고요.

직접 쓴 손편지와 샴페인을 선물했다고 합니다.

대통령이 된 남편을 '기쁨 반 걱정 반'의 눈빛으로 지긋이 바라보는 모습도 어제 여러 차례 카메라에 잡혔는데요.

한 사람의 아내에서 이제 청와대의 안주인이 된 김정숙 여사는 남대문 가서 장을 보며, 평범한 시민들과 가까이 지내는 영부인이 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쾌활한 영부인의 앞으로의 5년은 어떤 모습일까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