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유한국당,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추가 징계 검토
Posted : 2017-03-21 12:59
자유한국당은 '채용 외압'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최경환 의원에 대해 재판 결과에 따라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경숙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원은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된다는 윤리위 규정에 따라 최 의원의 당원권 정지 요인이 추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에게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일한 인턴직원 황 모 씨를 채용하라고 압박해 합격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앞서 지난 1월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최 의원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당 위기와 분열 책임을 물어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