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박 전 대통령 '두 문장 입장'...정치권 "유감"
    박 전 대통령 '두 문장 입장'...정치권 "유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반성도 사과도 하지 않았다며 한목소리로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전직 대통령의 소환은 참담한 일이라며 검찰이 여론에 휘둘려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아영 기자!

    박 전 대통령, 정말 짧은 메시지였습니다.

    이에 대해 각 당 반응부터 살펴보죠.

    기자

    일단 더불어민주당은 박 전 대통령이 달랑 두 마디만 남기고 검찰청사 안으로 들어갔다며 국민을 또 한 번 무색하게 만들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지난번 청와대 퇴거 이후 워낙 강력한 불복 메시지를 냈기 때문에 오늘 조사에서도 혐의를 일체 부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입장 표명에 대해, 행여나 했는데 역시나 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본인의 죄를 반성하는 태도를 전혀 보이지 않아 실망스럽고, 5천만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였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전직 대통령으로서 진정성 있는 메시지 원했는데 형식적 입장만을 밝힌 채 청사로 사라져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오늘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장면을 본 뒤에는 공식적으로 표명할 입장이 없다며 침묵했습니다.

    다만 정우택 원내대표는 사견을 전제로 국민이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기대했을 텐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말만 한 것에 아쉬움을 느낄 걸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퇴거 당시 자택 앞에 집결했던 친박계 의원들은 오늘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앵커

    대선 주자들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은 박 전 대통령이 더이상 국민을 실망시켜서는 안 된다면서, 진실 규명이 국민 통합의 첫걸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은 법과 정의에 성역이 없다는 것을 검찰 스스로 보여줘야 한다며, 낡은 시대를 마무리하는 시대교체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오늘 대선 주자들 가운데 가장 먼저 입장을 내고,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 인멸마저 우려되는 박 전 대통령을 검찰이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검찰이 법대로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 손학규 의장 측은 국민의 외면을 받아온 검찰이 신뢰를 회복하는 마지막 기회라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국민이 용서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고약한 전 대통령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짧은 메시지에 대해, 일말의 기대를 했던 국민의 입에서 탄식이 터져 나온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정당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고 입장을 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등 다른 대선 주자들의 반응은 들어오는 대로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