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측 "진실 밝히고 용서 구하는 게 예의"
Posted : 2017-03-21 10:44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출석과 관련해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수사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 측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지적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강훈식 대변인은 법과 정의에 성역이 없다는 것을 검찰 스스로 보여줘야 한다며, 낡은 시대를 마무리하는 시대교체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 김병욱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여전히 범죄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증거인멸이 우려되는 만큼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도원 [dohwon@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