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주당 공방 격화...승부처 앞두고 난타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20 22:07
앵커

더불어민주당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권 경선을 앞두고 각 후보 캠프의 신경전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TV 토론회에서 나온 '전두환 표창장' 발언에 캠프 출범식에서 나온 '부산 대통령' 발언까지 이어지면서 날카로운 공방을 주고 받았습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5.18 유족들을 만난 문재인 전 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표창장을 받았다고 했던 발언 탓에 진땀을 뺐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 가족 : 이 시점에서 꼭 그 말씀을 하셨어야 했는지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표창받았다는 소리 말이에요!]

문 전 대표는 토론회에서 반란군의 우두머리로 분명히 지적했다며 국가가 당시 발포 명령의 책임자를 끝까지 찾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광주 진상규명을 지금까지 광주시가 외롭게 해 왔는데 이제는 국가 차원에서 진상규명 위원회 만들어서 광주의 4·3항쟁 국가가 백서까지 냈듯이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을 드렸고….]

안희정 지사는 해당 발언을 애국심에서 한 말로 이해하지만 부적절했다고 지적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신중하지 못한 발언이었다고 꼬집었습니다.

[안희정 / 충남지사 : 좀 황당해 하거나 좀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는 당원들도 있는 것도 사실 아닙니까? 문 후보님이 그 당원들까지도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시길 바랍니다.]

[이재명 / 성남시장 : 상징적인 의미, 광주 전남 지역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엄청난 트라우마, 이런 걸 생각하면 좀 더 발언에 신중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 전 대표 측 오거돈 부산선대위 상임위원장이 부산 캠프 출범식에서 부산 대통령을 만들자고 한 발언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안 지사와 이 시장 측 모두 지역주의 극복을 추구했던 노무현 정신에도 어긋나는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특정 지역의 대통령이 아닌 전국 대통령이 되겠다며 과도한 상대 후보 공격을 자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YTN 염혜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