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민주당 공방 격화...승부처 앞두고 난타전
    민주당 공방 격화...승부처 앞두고 난타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더불어민주당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권 경선을 앞두고 각 후보 캠프의 신경전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TV 토론회에서 나온 '전두환 표창장' 발언에 캠프 출범식에서 나온 '부산 대통령' 발언까지 이어지면서 날카로운 공방을 주고 받았습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5.18 유족들을 만난 문재인 전 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표창장을 받았다고 했던 발언 탓에 진땀을 뺐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 가족 : 이 시점에서 꼭 그 말씀을 하셨어야 했는지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표창받았다는 소리 말이에요!]

    문 전 대표는 토론회에서 반란군의 우두머리로 분명히 지적했다며 국가가 당시 발포 명령의 책임자를 끝까지 찾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광주 진상규명을 지금까지 광주시가 외롭게 해 왔는데 이제는 국가 차원에서 진상규명 위원회 만들어서 광주의 4·3항쟁 국가가 백서까지 냈듯이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을 드렸고….]

    안희정 지사는 해당 발언을 애국심에서 한 말로 이해하지만 부적절했다고 지적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신중하지 못한 발언이었다고 꼬집었습니다.

    [안희정 / 충남지사 : 좀 황당해 하거나 좀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는 당원들도 있는 것도 사실 아닙니까? 문 후보님이 그 당원들까지도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시길 바랍니다.]

    [이재명 / 성남시장 : 상징적인 의미, 광주 전남 지역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엄청난 트라우마, 이런 걸 생각하면 좀 더 발언에 신중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 전 대표 측 오거돈 부산선대위 상임위원장이 부산 캠프 출범식에서 부산 대통령을 만들자고 한 발언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안 지사와 이 시장 측 모두 지역주의 극복을 추구했던 노무현 정신에도 어긋나는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특정 지역의 대통령이 아닌 전국 대통령이 되겠다며 과도한 상대 후보 공격을 자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YTN 염혜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