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특별한 문화 교실…한국 '집중' 교육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1-30 04:15
앵커


애국가를 부를 줄 알고 다도가 낯설지 않은 외국인이라면 상당한 한국통이 아닐까요?

브라질에는 이런 사람들을 위해 한국의 다양한 면모를 깊이있게 가르치는 체험 강좌가 매년 열리고 있습니다.

김정희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상파울루에서 차로 20시간 거리에 살고 있는 대학생 제니페르 씨.

조심스레 다기를 잡고 차를 따릅니다.

전통 다도는 한국 드라마에서 본 적이 있지만 배우는 것은 처음입니다.

[인터뷰:제니페르, 참가자]
"한국 문화는 6년 전 드라마를 통해 접하게 됐어요. 정말 재미있어서 드라마를 끊을 수 없을 정도였죠. 국제 관계에 관한 공부를 하고 있는데 학위를 마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아 참가했어요."

문화 교실에 모인 20여 명은 한국 드라마와 K-pop의 열렬한 팬입니다.

이미 한국말과 문화에 익숙하다보니 수업은 초보자 수준을 뛰어넘습니다.

애국가를 막힘없이 부르는가 하면, 발표 시간에는 한국 성형 문화 등 다양한 주제가 이어집니다.

[인터뷰:나탈리아, 참가자]
"예전에 한국에서 잠시 유학하면서 배운 지식과 한국어를 잊어버리고 싶지 않아 여기에 왔어요. 정말 많은 도움이 되고 이런 행사가 더 자주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 문화 교실은 4년 전 동포 김유나 씨가 마련했습니다.

매년 2주일간 열리는 강좌는 말과 문화 뿐 아니라 한국의 경제와 남북 관계, 사회 교육 제도 등을 아우릅니다.

김 씨는 한류 외의 다양한 한국의 모습을 소개할 공간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인터뷰:김유나, 한국 문화 체험 프로그램 기획자]
"한국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한국에 대한 정보를 줘야 하고 우리가 지원을 해줘야겠구나 하는, 점점 더 잘해야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남미에서 가장 한류의 인기가 높은 곳답게 강좌는 늘 금세 마감됩니다.

서로 다른 배경의 사람들이 '한국'이라는 관심사로 만난 2주일.

자신의 시야를 넓히고 세계를 배우는 의미있는 시간으로 남을 겁니다.

상파울루에서 YTN 월드 김정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