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석 달 만에 미세먼지 '나쁨'...11월부터 본격화
  • 시간 2019-10-21 22:26
    리스트

[앵커]
주춤했던 미세먼지가 3달 만에 다시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 난방이 시작되는 11월부터는 고농도 미세먼지 공습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하늘공원에서 내려다본 도심이 다소 흐릿합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가 다시 나타난 겁니다.

수도권 일부와 충남 지역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올랐습니다.

지난 7월 이후 석 달여만입니다.

[김분선 / 서울 신월동 : 미세먼지가 많다고 했는데 매우 심하진 않고요, 앞으로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하니까 걱정스럽고 마스크를 껴야 할 것 같아 불편할 거 같아요.]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내 먼지에 중국발 스모그가 가세한 것이 원인이라고 밝혔습니다.

미세먼지는 시간이 갈수록 더 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11월부터 중국 난방이 시작됩니다. 배출되는 미세먼지 양이 크게 늘기 때문에 서풍 계열 바람이 불면 우리나라가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습니다.]

수도권의 월별 미세먼지 농도를 보면 11월부터 크게 상승해 1월부터 3월까지 정점을 찍습니다.

숨 막히는 고농도 미세먼지의 공습이 갈수록 잦아지는 시기에 접어들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