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완연한 가을에 단풍 절정...발왕산 정상
  • 시간 2019-10-20 14:23
    리스트

[앵커]
어느덧 10월 중순, 완연한 가을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산자락이 울긋불긋 물들고 있는데요.

절정을 이룬 단풍 소식에 나들이 인파가 몰리고 있습니다.

현장 가보죠. 지환 기자!

발왕산 산꼭대기이군요.

어때요? 단풍이 볼 만 합니까?

[기자]
만산홍엽이라고 하죠.

산을 오르는 내내 보이는 모든 게 울긋불긋,

눈이 참 즐겁고 시원합니다.

저도 오늘 은행잎 색으로 골라 입었습니다.

저희가 있는 곳, 우리나라에서 12번째로 높은 곳 해발 1,458m 강원도 평창 발왕산 정상입니다.

탁 트인 곳에서 방송을 전해드리고 싶어 이곳을 골랐는데요.

하늘은 높고 바람도 시원합니다.

저도 이곳 발왕산 단풍은 처음인데요.

정상 부근은 끝물이지만 전체적으로 참 오밀조밀한 맛이 있네요.

발왕산은 산 아래 리조트에서 산 정상까지 곤돌라가 설치돼 있습니다.

백두대간 전체를 내려다볼 수 있는데요.

감귤 빛 단풍이 여기저기 점을 찍듯 산맥을 수놓고 있습니다.

살아 천 년, 죽어 천 년을 간다는 주목 군락지와 어우러져 드넓게 펼쳐지는 풍경이 정말 장관입니다.

미리 알려진 대로 이곳 발왕산은 물론 설악산이나 오대산 등 강원 지역 전체가 지금 단풍이 한창입니다.

완연한 가을 날씨와 함께 곳곳이 곱게 옷을 갈아입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도 그랬고 요즘 설악산이나 대관령의 아침 최저기온이 2도에서 6도 정도인데요.

기온이 떨어지면서 단풍은 더욱 빠른 기세로 산 밑으로 내달리고 있습니다

예상보다 속도가 좀 빠르지만 그래도 이달 말까지 단풍 즐기기엔 어려움이 없을 것 같습니다.

[앵커]
하늘에서 내려다본 단풍이 참 예쁘네요.

산을 찾는 분들도 무척 많죠?

[기자]
이곳도 산행객이 무척 많고요.

어제오늘 강원도는 단풍놀이 즐기는 분이 정말 많이 찾고 있습니다.

설악산이나 오대산은 말할 것도 없고요.

저희가 어제 강원도 홍천에 있는 은행나무숲에 다녀왔는데요.

6~7년 전쯤 처음 보도할 때만 해도 아는 분이 많지 않은 숨은 단풍 명소였는데,

지금은 워낙 유명해져서, 오전부터 사람들로 줄을 이었습니다.

홍천 은행나무 숲은 30년 전 만성 소화불량에 시달리던 아내의 쾌유를 바라며 인근 삼봉약수터 근처에 한 주민이 조성했는데요.

2010년부터 10월 한 달 만 무료로 개방하고 있습니다.

어제 가서 뒷이야기를 들어보니, 은행나무숲을 조성한 두 내외 모두 건강하게 잘 계시고요.

다만 사람이 너무 많이 와서 10월 한 달간은 집을 비우고 다른 곳에 계신다고 하네요.

계절의 당연한 변화겠지만, 곳곳에서 단풍이 절정입니다.

그리고 이 단풍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남쪽으로 내려갈 텐데요.

북한산과 지리산은 이번 주말, 내장산과 무등산은 다음 달 초가 가장 화려할 것으로 보입니다.

안전 운전, 안전 산행 하시고요.

산에 가실 때는 일교차를 고려해 두툼한 재킷이나 바람막이가 필수입니다.

차 막히고 멀리 가는 게 꺼려지는 분들도 계시겠죠?

가까운 인근 공원에 나들이하기에도 딱 좋은 가을입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평창 발왕산에서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