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세력 더 강해진 18호 태풍 '미탁'...태풍 경로는?
  • 시간 2019-09-30 17:20
    리스트

10월의 문턱에서 늦더위가 말썽을 부린 하루였습니다.

오늘 서울의 한낮 기온은 29.9도까지 올라, 가을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더웠는데요.

내일도 낮에는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집니다.

내일 서울 낮 기온은 29도까지 올라 예년 기온을 6도가량 크게 웃돌겠습니다.

낮에는 덥지만, 해가 지고 나면 날씨는 금세 선선해지겠습니다.

퇴근길부터 기온이 내려가기 시작해 내일 아침은 서울 기온이 19도로 20도를 밑돌겠습니다.

큰 일교차를 염두에 두셔야겠습니다.

18호 태풍 미탁은 세력이 더 강해졌습니다.

현재 강한 강도의 중형 태풍으로 발달한 미탁은, 타이완 동쪽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강한 비구름을 동반하고 있는 모습인데요.

태풍은 중국 해안을 따라 북상하다가 모레 동쪽으로 방향을 틀겠습니다.

이후 개천절 아침에 목포에 상륙하겠고, 남부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오늘은 태풍의 앞자리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의 영향으로 남부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은 충청 이남까지 비가 확대되겠고요, 모레와 개천절인 글피 사이에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강한 비바람이 불겠습니다.

일단 내일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 산간에 120mm 이상, 충청과 남부 지방에 5에서 50mm 가량입니다.

내일 이후 글피까지 제주 산간에는 최고 600mm가 넘는 폭우와 함께 해안에는 초속 45m의 돌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날씨 정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