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태풍 '미탁' 개천절에 상륙...600mm 폭풍우
  • 시간 2019-09-30 12:07
    리스트

[앵커]
18호 태풍 '미탁'이 강하게 발달하며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은 개천절 휴일에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남부를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대 600mm의 폭우와 초속 50m의 폭풍을 동반해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태풍 상황과 전망 알아봅니다. 김진두 기자!

태풍이 강하게 발달하면서 북상 속도가 느려졌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태풍 속도가 시속 21km에서 16km로 조금 느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한반도에 상륙히는 시간도 개천절 새벽 3시에서 오전 9시로 6시간 정도 늦춰졌습니다.

18호 태풍 '미탁'은 현재 타이완 남동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데, 중간 강도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습니다.

태풍은 목요일 새벽 5시에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오전 9시쯤 전남 목포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남부 내륙을 관통해 밤 9시쯤, 경북 포항 부근 동해로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이번 태풍의 고비는 개천절 휴일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될 전망입니다.

[앵커]
이번 태풍이 남부에 상륙하면 지난번 태풍 '타파'보다 피해가 크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18호 태풍 '미탁'은 지금보다 조금 더 발달해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7호 태풍 '타파'와 세력은 비슷합니다.

하지만 남해를 통과했던 '타파'와 달리 '미탁'은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남부를 관통하기 때문에 피해가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으로 인해 제주도와 남부에 최고 600mm의 폭우와 함께 초속 50m에 달하는 폭풍이 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영동에도 지형적인 효과가 겹치며 3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이와 함께 제주도와 해안가에는 해일과 저지대 침수 피해가 우려됩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