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내륙 맑고 늦더위, 서울 29℃...태풍 개천절에 상륙
  • 시간 2019-09-30 10:25
    리스트

하루에 가을과 여름, 두 계절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의 아침 기온은 16.4도로 제법 쌀쌀했지만, 낮에는 강한 가을볕이 내리쬐며 기온이 크게 오르겠는데요.

오늘 서울 낮 기온은 29도로 예년 기온을 6도가량 웃돌며 낮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 내륙은 대체로 맑겠습니다.

다만, 남해안과 제주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습니다.

벼락을 동반하며 시간당 20mm 이상 강하게 쏟아질 것으로 보여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과 대전, 광주와 대구 29도로 낮 더위가 나타나겠습니다.

18호 태풍 '미탁'은 하루 사이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으로 세력이 강화했습니다.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는데요,

태풍은 모레 밤사이,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 개천절인 목요일 오전 전남 목포에 상륙한 뒤 남부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따라 내일 제주와 남부를 시작으로 모레와 글피에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이번에도 폭우와 강풍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태풍 대비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