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소설 추위 절정...올겨울, 12월부터 북극 한파
  • 시간 2018-11-23 22:03
    리스트

[앵커]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3.1도까지 떨어지는 등 영하권 소설 추위가 절정을 보였습니다.

이번 추위는 일요일부터 풀리겠지만, 올겨울에도 12월부터 북극 한파가 맹위를 부릴 것이란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계절이 겨울로 접어든 듯 찬 바람이 매섭게 몰아칩니다.

북서쪽 상공에서 영하 2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한 것이 원인인데, 절기 소설부터 찾아온 영하권 추위가 이틀째 이어지며 절정에 달했습니다.

설악산 기온이 -12.4도까지 떨어진 것을 비롯해 철원 -8.4도, 파주 -8.3도, 서울 -3.1도, 대구 -1.8도 등 내륙 대부분 지역이 올가을 최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예년보다 빠른 가을 추위는 올겨울 한파의 예고편이었습니다.

기상청은 겨울이 시작되는 12월부터 강력한 한파가 찾아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극 바다 얼음, 해빙이 줄어 극지방 온도가 상승하며 북극 한기가 중위도까지 주기적으로 밀려오기 때문입니다.

[김동준 / 기상청 기후예측과장 : 겨울철 평균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보이지만, 겨울 초반 북극 한기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때가 있겠습니다.]

또 강한 한기 남하로 서해안에는 예년보다 많은 양의 눈이 집중될 것으로 보여 폭설에 대한 대비도 필요해 보입니다.

기상청은 다만, 추위를 몰고 오는 시베리아 고기압 세력이 약화하고, 엘니뇨 현상이 나타나면서 올겨울 한파가 최악이 되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