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올겨울, 12월부터 북극 한파...서해안엔 폭설
  • 시간 2018-11-23 14:20
    리스트

[앵커]
이번 추위는 올겨울 한파의 예고편이었습니다.

올겨울, 12월부터 북극 한파가 몰려오고 서해안에는 폭설이 쏟아질 것이란 기상청 전망이 나왔습니다.

올겨울 추위와 눈 전망,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진두 기자!

올겨울 한파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는데, 어느 정도나 추운 건가요?

[기자]
네,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되고 특히 12월 초겨울부터 한파가 심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이 오늘 발표한 겨울철 전망에 따르면 북극의 바다 얼음, 즉 해빙 면적이 크게 줄었습니다.

이렇게 되면 북극 기온이 상승하면서 극지방에 갇혀있어야 할 냉기가 남하하게 되는데요,

결국, 올겨울에도 북극 한기에 의한 강력한 한파가 주기적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기상청은 전망했습니다.

이런 북극 한기가 12월부터 일찍 몰려오면서 겨울 시작부터 강력한 한파에 시달려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겨울 추위의 원인이 되는 시베리아 고기압이 예년보다 약하고 약한 엘니뇨가 나타나면서 올해 한파가 사상 최악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겨울이면 눈 전망도 나올 텐데요, 폭설을 대비해야 하는 수준인가요?

[기자]
겨울 한파가 심하면 내륙보다는 해안에 더 많은 눈이 내립니다.

기상청은 올겨울에 서해안에 폭설을 예보했습니다.

특히 한파가 일찍 찾아오는 12월이 문제인데요,

예년보다 더 많은 눈이 일찍 쏟아질 가능성이 커 사전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