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올가을 들어 가장 춥다...내일 서울에 첫눈
  • 시간 2018-11-23 12:57
    리스트

[앵커]
오늘이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씹니다.

주말인 내일도 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을 비롯한 중부 곳곳에 함박눈이 내린다고 합니다.

YTN 중계차 연결해 추위와 첫눈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목도리에 장갑까지 한 모습을 보니 날씨가 추워 보이네요?

[캐스터]
하늘은 맑지만, 바람은 무척 차갑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3.1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웠는데요.

지금도 기온이 5.5도에 머물고 있고요.

옷깃을 파고드는 찬 바람 탓에 몸으로 느껴지는 추위는 더 심합니다.

외출하실 때는 목도리나 장갑 등의 방한용품으로 따뜻하게 하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낮 동안 맑은 하늘이 이어지겠지만, 찬 바람이 불며 춥겠습니다.

서울과 대전 7도, 대구 9도, 광주 10도로 어제보다 1~2도가량 낮겠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추위 속에 전국에 눈비가 내립니다.

내일 새벽부터 낮까지 중부지방은 눈으로, 남부지방은 비로 내리겠는데요,

서울 등 수도권에도 1~3cm의 첫눈이 오겠고요.

경기 동부와 경북 북부에 2~5cm, 최고 8cm의 많은 눈이 예보된 강원 영서와 산간 지역에는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영하권 추위는 내일까지만 견디시면 되겠습니다.

추위는 일요일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하며 풀리겠고요.

다음 주에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예년의 늦가을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