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퇴근길 찬 바람 '쌩쌩'...내일 더 추워, 서울 -4℃
  • 시간 2018-11-22 16:25
    리스트

[앵커]
영하권 소설 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퇴근길에도 찬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추울 것으로 보입니다.

YTN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오늘도 추웠는데, 내일은 더 춥다고요?

[캐스터]
네, 절기상 소설인 오늘, 서울 아침 기온이 -1.3도까지 떨어지며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웠는데요,

내일은 이번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4도로 하루 만에 다시 올가을 최저기온을 경신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퇴근길 찬 바람에 체감온도가 뚝 떨어지겠는데요, 서울은 퇴근길 무렵 4도, 밤 9시 이후에는 영하권에 머물 전망입니다.

두꺼운 외투와 방한용품으로 추위대비 단단히 하시기 바랍니다.

내일 전국에서 가장 추운 곳은 강원도 대관령과 철원으로 기온이 -9도까지 떨어지겠고요,

파주 -8도, 서울 -4도, 대전 -3도, 대구 -2도 등 전국적으로 영하권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찬 바람이 불면서 체감으로 느껴지는 추위는 이보다 더하겠습니다.

낮 동안 하늘은 맑지만 찬 바람이 강하게 불겠습니다.

서울 6도, 대구 9도, 광주 10도, 부산 11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인 모레까지 이어지겠고요,

주말 중부 지방에는 비나 눈이 내릴 가능성 있습니다.

추위는 일요일부터 예년 수준을 회복하며 누그러지겠습니다

다음 주에는 평년 기온을 유지하며 예년의 늦가을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