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맑지만 찬 바람 '쌩쌩'...내일 더 춥다, 서울 -4℃
  • 시간 2018-11-22 14:19
    리스트

[앵커]
절기 '소설'인 오늘, 하늘은 맑지만 찬 바람이 불어 무척 춥습니다.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떨어지며, 올가을 들어 가장 춥겠는데요.

YTN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초겨울 추위가 찾아왔다고요?

[캐스터]
달력은 아직 11월인데 거리의 풍경은 이미 겨울입니다.

길을 지나는 시민들의 옷차림도 부쩍 두터워진 것을 느낄 수 있는데요.

일찍 찾아온 초겨울 추위에 저도 목도리에 장갑을 끼고 나왔는데요,

하지만 바람이 불 때마다 몸이 저절로 움츠러듭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7도로 예년 기온을 3도가량 밑돌고 있습니다.

밤사이 기온이 뚝 떨어지며 내일은 초겨울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대관령과 철원 -9도, 파주 -8도, 서울도 -4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가을 최저 기온을 하루 만에 다시 경신하겠습니다.

내일 출근길, 두꺼운 외투와 함께 방한용품도 챙기시기 바랍니다.

낮에도 찬 바람이 불며 쌀쌀하겠습니다.

서울 6도, 대구 9도, 광주 10도, 부산 11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인 모레까지 이어지겠고요.

일요일부터 예년 수준을 회복하며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주말에는 중부 지방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서울에 첫눈 가능성이 있습니다.

추위 속에 어제 내린 눈비가 얼어붙어 이면도로를 중심으로 빙판이 우려됩니다.

안전 운전과 함께 낙상 사고에도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