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소설' 추위 기승...찬 바람에 체감 온도 '뚝'
  • 시간 2018-11-22 13:09
    리스트

[앵커]
얼음이 얼기 시작한다는 절기 '소설'인 오늘.

초겨울 추위가 기승입니다.

찬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를 떨어뜨리고 있는데요, YTN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하늘은 맑아 보이는데, 날씨가 춥다고요?

[캐스터]
햇살이 비추고 있지만, 찬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를 끌어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 아침 기온은 -1.3도까지 떨어지며 올가을 들어 가장 낮았는데요.

지금도 기온이 5.9도에 머물고 있고, 찬 바람 탓에 체감온도는 이보다 3도가량 낮아 더 춥게 느껴집니다.

일찍 찾아온 초겨울 추위에 저도 목도리에 장갑을 끼고 나왔는데요.

하지만 바람이 불 때마다 몸이 저절로 움츠러듭니다.

오늘 내륙은 대체로 맑은 하늘이 이어지겠습니다.

다만 충남 서해안과 호남에는 오후부터 눈발이 날리겠고요.

전남 서해안에는 밤 한때 5mm 미만의 비가 오겠습니다.

낮에도 찬 바람이 불며 쌀쌀하겠습니다.

서울 7도, 대전과 광주 9도, 대구 10도로 어제보다 1~4도가량 낮겠습니다.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뚝 떨어지면서 초겨울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인 모레까지 이어지겠고요.

일요일부터 예년 수준을 회복하며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주말에는 중부 지방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서울에 첫눈 가능성이 있습니다.

추위 속에 어제 내린 눈비가 얼어붙어 이면도로를 중심으로 빙판이 우려됩니다.

안전 운전과 함께 낙상 사고에도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