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자산만 수조 원대 재벌 3세, 다큐 촬영 중 던진 한 마디

2021년 10월 18일 오후 04시 15분
자막뉴스 와플뉴스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겨우 앉아있는 78세의 부동산 재벌 3세 로버트 더스트.

자산이 수조 원대입니다.

지난달 배심원단은 더스트가 친구를 살해한 것이 맞다는 평결을 내렸고, 마침내 재판부가 형량을 선고하는 날입니다.

[마크 윈덤 / 미 로스엔젤레스 고등법원 판사 : 더스트씨. 법에 따라 가석방이 불가능한 종신형을 선고합니다.]

더스트의 아내 캐슬린은 지난 1982년 갑자기 실종됐습니다.

2000년에는 그의 오랜 친구 수전 버먼이 살해됐습니다.

캐슬린 실종에 대해 뭔가를 알고 있던 친구를 더스트가 살해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지만 증거는 없었습니다.

2013년에는 이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졌습니다. 더스트는 인터뷰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로버트 더스트 / 2013년 HBO 다큐멘터리 촬영 중 : 도대체 내가 뭔 짓을 했던 거야? 물론 내가 다 죽여버렸지.]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화장실에서 내뱉은 이 말로 더스트는 2015년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