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같이 버스 탔던 아빠에겐 차마 알리지 못해...하늘나라로 떠난 딸

2021년 06월 12일 오후 06시 03분
자막뉴스 와플뉴스
새벽 6시.

버스를 타고 가다 너무나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희생자들의 장례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버스 앞쪽에 탄 아버지와 달리 버스 뒤쪽에 탔다가 유명을 달리한 30살 딸이 첫 발인이었습니다.

부모보다 먼저 하늘나라로 간 딸의 마지막 가는 길은 가족과 친구 등 20여 명이 차분하게 지켜봤습니다.

심하게 다친 아빠에게는 아직 딸의 사망 소식도 알리지 못했습니다.

[김광수 / 사망자 작은아버지 : 아버지가 굉장히 충격이 크니까요. 지금 딸이 살아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자꾸 서울 병원으로 가서 치료하라고….]

아침에 아들 생일 미역국을 끓여놓고 일터로 갔다가 집으로 오던 65살 어머니도 돌아올 수 없는 먼 길을 떠났습니다

저녁 생일상을 차려준다며 시장에 들렀다가 평소에는 잘 이용하지 않던 시내버스를 탔던 터라 가족들의 안타까움은 더 컸습니다.

토요일 4명, 일요일 3명, 월요일에 2명.

희생자들의 장례는 월요일에 일단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오 청 / 광주동구청 복지국장 : 발인과 영락공원 화장, 그리고 장지까지 저희 직원들이 동행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