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60년 뒤 한반도는..." 무시무시한 전망

2021년 01월 24일 오전 11시 20분
자막뉴스 와플뉴스
지난 2018년 여름, 한반도는 그야말로 펄펄 끓는 불가마 같았습니다.

폭염 일수 31.5일, 열대야 일수 17.7일로 관측 이래 가장 많았고, 강원도 홍천 41도, 서울 39.6도로 111년 만에 가장 더웠습니다.

여름 무더위를 몰고 오는 북태평양 고기압에, 남서쪽에서 확장한 티베트 고기압, 중국 내부에서 발달한 열적 고기압이 동시에 한반도에 영향을 줬기 때문입니다.

처음 나타난 현상입니다.

1년 뒤 여름에는 무더위 대신 태풍이 문제였습니다.

7월과 8월, 모두 4개의 태풍이 북상해 2주일에 한 번꼴로 태풍을 맞았습니다.

또 가을로 접어든 9월에도 3개의 태풍이 북상하며 한 해에 7개, 역대 최다 태풍 기록을 남겼습니다.

겨울 날씨도 변화가 무척 심해졌습니다.

2019년 겨울은 역대 가장 포근했다면, 2020년 겨울은 북극발 한파에, 1월에 눈 내린 날이 7.2일로 역대 1위를 기록했습니다.

온난화 경향이 꺾이지 않고 계속되며 나타난 현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는 지구 전체 열의 불균형을 초래해 과거에 볼 수 없었던 기상이변을 불러오게 되는데 강도는 더욱 세지고 빈도는 더 잦아질 것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