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최강의 군사력"...눈에 띄는 北 무기들

2021년 01월 15일 오후 11시 07분
자막뉴스 와플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8차 당 대회를 마무리하면서 핵무력 강화를 거듭 언급했습니다.

경제건설과 함께 국방력이 중요한 과업이라며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라고 강조한 겁니다.

앞서 지난 9일 공개된 사업보고에서는 구체적인 핵무력 강화 수단을 요구했습니다.

핵잠수함 건설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정확도 향상, 단거리 전술핵 개발 등을 지시했습니다.

북한은 이를 뒷받침하듯 이례적으로 첫 당 대회 기념 열병식을 열면서 관련 무기체계를 과시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을 공개한 지 석 달 만에 개량된 SLBM을 선보이고, 전술핵 탑재 가능성에 대비한 듯 덩치가 커진 이스칸데르급 미사일도 공개했습니다.

새로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에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를 압박하는 메시지로 읽힙니다.

다만 명중률 향상을 지시한 ICBM을 이번 열병식에서 공개하지 않은 건 대화 여지를 남겨둔 것으로 해석됩니다.

석 달 만에 이뤄진 이번 열병식은 북한이 대내외에 국방력을 과시하는 한편 코로나와 제재에 지친 체제를 결속하기 위한 목적도 있어 보입니다.

미국에 대한 강대강 선대선 원칙을 제시한 김정은 위원장이 향후 남북-북미 관계를 고려하며 무력시위와 함께 유화 손짓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YTN 김문경입니다.

추천 콘텐츠